도봉구 "GTX-C 노선 지상화 반대“
상태바
도봉구 "GTX-C 노선 지상화 반대“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2.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익감사 청구···”계획 변경 석연치 않아“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지난 25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 노선 지상화 변경과 관련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10년이란 긴 시간을 거치며 국토교통부가 확정한 GTX-C 노선 사업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대건설컨소시엄과의 실시협약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변경된 것은 누가 봐도 석연치 않다"고 청구 취지를 밝혔다.
이 구청장은 "지상화 변경은 상위 '기본계획'의 핵심인 도봉구간 지하화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자 도봉구민의 안전과 편의를 외면한 처사"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토교통부의 사업변경안을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도봉구에 따르면 경기도 양주 덕정과 수원을 잇는 GTX-C 노선 중 도봉구 창동역∼도봉산역 5.4㎞ 구간은 당초 지하 신설구간으로 계획됐다. 국토부는 2020년 10월 확정한 기본계획에서 서울 전 구간을 지하로 건설하기로 했으나 현대건설컨소시엄과 실시협약을 앞두고 서울에서 도봉 구간만 경원선(1호선) 지상 철로를 공유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도봉구는 이 같은 조치가 민간사업자에게는 수천억원에 이르는 사업비를 절감시켜주는 반면 주민에게는 막대한 소음, 분진, 진동 등의 피해를 주는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도봉구 주민들도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10일부터 노선 지상화에 반대하는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