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교 전면보행교 전환 재추진
상태바
잠수교 전면보행교 전환 재추진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1.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여론조사 84.9% 찬성’ 응답 따라

서울시는 잠수교를 전면보행교(사진 상상도)로 전환하고 문화여가공간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재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은 현재 왕복 2차로와 보행로 및 자전거도로가 설치돼 있는 잠수교와 주변 지역을 자동차 없는 보행중심공간으로 전환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폭 18m, 길이 765m, 면적 1만4310㎡인 잠수교 일대는 문화 이벤트 등이 열릴 수 있는 수변공간으로 조성된다. 차로는 없어지며 보행자, 자전거, 개인용 이동장치(PM) 등만이 통행할 수 있게 된다.
이 사업에는 공사비 137억원, 용역비 9억원, 기타 5억원 등 151억원이 들 것이라고 시는 예상했다.
이 사업은 당초 작년 6월 기본구상이 수립되고 관련부서 협의가 이뤄졌으나, 4개월 뒤 서울시 투자심사위원회에서는 '시민 의향조사 미실시' 등 이유를 들어 부적정하다는 판단이 내려졌다.
시는 올해 5월 여론조사 시스템을 활용해 3214명이 참여한 시민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84.9%가 한강보행교 조성이 필요하다고 응답함에 따라 사업을 재추진키로 했다. 올해 7월 온라인 공청회를 열고 8월에 투자심사를 다시 한 다음 내년 상반기에 국제 설계공모를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잠수교의 차량 통행을 금지할 경우 반포대교의 교통량이 다소 증가하지만 신호체계 조정을 통해 최적화하면 감당할만한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또 버스 노선을 조정하고 정류장을 신설하는 대중교통 대책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