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택배 ‘부당해고’ 철회 ‧ ‘파업해결’ 촉구
상태바
한진택배 ‘부당해고’ 철회 ‧ ‘파업해결’ 촉구
  • 이재인 기자 koderi@gyotongn.com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점주 “15만개 택배 방치…비(非)노조원 생계 위협”

택배노조 “원청 책임지고 부당해고 수습하라”

[교통신문 이재인 기자] 한진택배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본사와 계약돼 있는 지역별 영업 대리점을 비롯해 소속 위탁 배송원인 택배기사들이 원청 한진택배를 상대로 파업해결을 촉구하고 나서면서다.

한진택배 대리점주들은 “전국택배연대노조(이하 택배노조)의 파업으로 집배송 작업 현장의 기능은 마비된 상태”라면서 원청과의 대화를 요구하고 있는 택배노조와 조속한 해결을 취할 것을 요구했다.

작업 거부에 들어간 택배노조는,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제시한 ‘분류인력’ 투입을 요구한 일부 노조원(택배기사)들은 부당해고를 당한 점을 지적하며, 노조원들의 복직과 재계약이 이뤄질 때까지 무기한 파업으로 맞대응 한다는 입장이다.

파업 첫날인 23일에는 한진택배 소속 택배기사 280여명이 배송업무를 중단하면서 비(非)노조원에게 할당량이 몰리는가 하면, 일부 시설 현장에서는 물량 적치현상으로 인해 집배송 업무가 마비된 것으로 보고됐다.

파업 이틀째인 24일, 한진택배와 계약을 맺은 영업 대리점주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15만개 택배가 방치돼 있을 정도로 집배송 기능을 상실한 상황”이라면서 노사합의에 의한 이른 해결을 촉구했다.

이날 한진택배 대리점 소장들은 “이번 주 중 비소식이 있는데, 이로 인해 60억원 상당의 택배 상품의 파손 등의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사태가 장기화 될수록 영세 소상공인인 대리점주의 생존권은 물론이며, 택배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상당수 택배기사들까지 생계에 위협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들은 정부가 택배기사 근로환경 개선대책을 주문한 점을 언급하며, 현재 택배노조의 파업으로 인해 현장에 남아 있는 비(非)노조 인력들의 노동 강도와 업무 부담은 가중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같은 날 택배노조는, 파업 범위와 규모를 확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경기 광주, 이천, 성남, 고양, 경남 거제, 경북 김천, 울산광역시 등 7개 지역 한진택배 조합원 300여명이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며, 원청 한진택배가 진전된 대안을 내놓지 않으면 25일부터 경남, 대구, 울산 등 영남권 지역 조합원 1100명이 추가적으로 파업에 임할 예정이다.

앞서 택배노조는 김천 한진택배에서 4명의 한진택배 배송기사가 부당하고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당했고,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합의된 내용을 파기했다는 점을 추진 배경으로 제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