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경북 첫 ‘유럽형 트롤리버스’ 운행 시작
상태바
안동시, 경북 첫 ‘유럽형 트롤리버스’ 운행 시작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1.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신문] [경북] 안동시는 경북 최초로 대중교통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해 1900년대 노면전차를 재현한 ‘트롤리버스’를 도입, 지난 9일부터 운행에 들어갔다.

안동시는 트롤리버스를 안동의 대표 관광지인 하회마을을 순환하는 246번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해 하루 5회 운행하며, 요금은 일반 시내버스 요금과 동일하게 책정해 내·외국인 관광객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자세한 시간표는 안동시청 홈페이지(분야별 정보-대중교통) 및 안동시 버스정보시스템 홈페이지(bus.andong.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지난 5일 개통된 KTX-이음(EMU260) 열차와 트롤리버스 운행 시간을 연계하는 방안도 마련 중이며, 관광객이 몰리는 주말에는 하회마을, 도산서원, 만휴정에 급행형 시내버스 각 1대를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한편 트롤리버스는 미국, 유럽 등 세계 유명도시의 명물로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버스로 우리나라에서는 서울, 울산 등 일부 지자체에서 관광형 시티투어버스로 이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