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산시내버스업계 보조금 지원
상태바
정부, 부산시내버스업계 보조금 지원
  • 관리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03.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시내버스 업계에 정부의 재정지원 보조금이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지원된다.
14일 부산시에 따르면 올해 버스업계에 지원할 재정지원 보조금 143억4천만원 중 국비 71억7천만원을 제외한 지방비 71억7천만원을 추경에 반영해 현재 개원중인 부산시의회에서 심의중에 있다고 밝혔다.
시는 주무부서인 교통국을 중심으로 시의원을 상대로 버스운송사업의 재정지원은 지하철망 확충 등에 따른 이용객 감소와 운전자 임금인상 등 각종 운송원가의 상승으로 악화되고 있는 버스업계의 경영난 완화를 위해 국가보조금 지원계획에 근거해 재정지원을 하는 것으로, 시비 부담분을 이번 추경에 반영하지 못하는 추후 국비확보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정부가 약속한 재정지원금을 적기에 지원하지 못함에 따른 정부정책의 신뢰실추로 불신이 우려됨을 시비 확보의 당위성으로 설명하고 있다.
시는 2002년도에는 재정지원보조금 152억9천77만원 중 학생할인손실보전금 88억9천225만6천원, 교통카드할인손실보전 59억7천851만4천원, 천연가스버스(CNG) 구입지원 4억2천만원을 지원했었다.
그러나 버스업계는 올해 재정지원 보조금을 가능한 조속한 시일내에 지급하지 않고 상·하반기로 나눠 지원키로 한 데 대해 운전자 임금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들의 경영실정을 반영하지 않은 처사라며 불만을 표출하면서 반영되는 대로 상반기중 한꺼번에 지급해 줄 것으로 요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버스업계의 경영상태 등을 고려, 재정지원 보조금이 적기에 정상적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시의원들에게 '지원'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있으며, 이번 추경에 시비 부담금이 확정될 경우 전체 재정지원금 중 50% 정도는 오는 7월 중에, 나머지는 연말경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